교회용품대표 브랜드 `움터`
좋은글
움터물티슈는 깨끗하고 안전합…
정신이 확 드는 그녀의 데이트…
알바 말만 잘 들으면 인생 살…
연세대 의대녀 미모
 
작성일 : 21-12-06 05:35
10대들이 보험금 노리고 살인미수…투숙객이 다친 피해 여성 구해
 글쓴이 :
조회 : 35  
경찰에 붙잡힌 남성은 피해 여성 남자친구의 친구였습니다.

피해 여성 이름으로 든 5억 원가량의 사망 보험금을 노리고 남자친구가 친구들과 짜 피해 여성을 숲으로 유인한 뒤 살해하려 한 겁니다.

격렬한 저항 끝에 가까스로 도망친 피해 여성을 발견한 건 같은 펜션에서 머문 옆 방 투숙객들.

이들은 구조를 요청하는 목소리를 듣고 피해 여성을 구했습니다.

[피해 여성 구조자/음성변조 : ""저 좀 도와주세요" 이런 목소리가 계속 들리는 거예요. 그래서 "저희가 도와드릴게요" 하고 바로 뛰어갔어요. 이제 여자분이 피가 너무 많이 나니까 가서 수건 같은 거로 지혈해 드리고."]

시간이 지체될 경우 과다출혈로 목숨이 위태로울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살려달라는 비명 소리를 듣고 밖으로 뛰쳐나간 투숙객들은 이곳 수로에 몸을 숨긴 피해자를 발견하고, 즉시 경찰과 소방에 신고했습니다.

이들은 범인을 붙잡는데도 결정적인 도움을 줬습니다.

경찰이 현장 수색을 마무리하려던 찰나, 피해 여성의 남자친구가 옷을 바꿔입은 것 같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남자친구가 타고 온 차량을 한 번 더 수색했고, 차 트렁크에 숨어있던 공범을 발견했습니다.

[송종혁/화순경찰서 수사과장 : "가해자 일행 중 한 명이 옷을 바꿔 입었다, 의심스럽다고 경찰에 증언을 해주어서 저희 수사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http://naver.me/5353O5iO

 
   

아이디 : woomter    패스워드 : 1250